상어 출몰 바다에 빠졌다가 삼성 '스마트폰' 덕분에 기적적으로 살아 돌아온 커플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한밤중 상어가 출몰하는 바다 한가운데 조난당한 호주의 한 부부가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방수 기능' 덕분에 극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무려 2시간 동안 바닷물에 잠겨 있었음에도 스마트폰은 멀쩡히 작동했고, 부부는 이를 이용해 해상구조대에 구조 요청을 보낼 수 있었다.


무사히 구출된 부부는 "갤럭시 스마트폰 덕분 살았다"며 삼성전자 측에 감사 편지를 보냈다. 이들의 사연은 각종 외신에서도 다뤄졌다.


31일 삼성전자 뉴스룸은 호주에 살고 있는 제시카와 린제이 부부의 사연을 전했다.


인사이트제시카 부부의 사고를 다룬 현지 신문 기사 / 사진 = 삼성전자 뉴스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지난달 13일 밤, 바다에서 보트를 타던 중 해안가에서 약 38km 떨어진 먼바다에서 사고를 당했다.


닻에 연결돼 있던 줄이 모터에 엉키면서 이들이 타고 있던 보트는 순식간에 파도에 휩쓸렸고, 두 사람은 바다에 빠지고 말았다.


워낙 갑자기 발생한 사고라 부부는 구명조끼는 커녕 구조 신호를 보낼 때 사용되는 기기도 챙기지 못했다. 심지어 이들이 사고를 당한 지역은 상어가 출몰하는 곳이었다.


닻에 연결된 부표에 의지해 2시간 가량을 버티던 중, 제시카는 자신의 스마트폰을 이용해 해상구조대에 구조를 요청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의 GPS 기능을 이용해 조난된 위치를 알려 구조대의 수색 시간을 단축하기도 했다.


스마트폰을 활용해 무사히 구조된 제시카는 지난 17일 삼성전자 호주 법인에 자신의 경험과 감사를 담은 메일을 보냈다.


당시 제시카가 사용한 스마트폰은 삼성전자의 갤럭시S10으로 알려졌다. 방진 및 방수 기능에서 최고 등급을 받은 해당 기종은 수심 1.5m에서도 30분간 버틸 수 있다.


삼성전자 호주법인 IM 부문장 차경환 상무는 "갤럭시 스마트폰이 인명을 구할 수 있게 돼 기쁘고 감사하다"면서 "(앞으로도) 계속해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용자들을 도울 수 있는 기능을 연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