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도 2분기 영업이익 '8조1463억원' 찍고 클라스 입증한 삼성전자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 삼성전자가 코로나19 사태에도 굳건한 위상을 지켰다.


30일 삼성전자는 연결 기준 잠정실적을 집계한 결과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8조1천463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작년 6조6천억원에 비해 23.48% 증가한 수치로, 10조8천억원을 벌었던 2018년 4분기 이후 최대 규모다.


이에 비해 매출은 52조9천661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5.63% 감소했으며, 순이익은 5조5천551억원으로 7.23% 늘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삼성전자의 전체 실적을 견인한 것은 바로 '반도체'였다. 전화위복처럼 코로나19 언택트(비대면) 수요가 폭풍 증가했기 때문이다.


반도체 매출은 18조2천300억원, 영업이익은 5조4천30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무선 모바일(IM) 부문의 매출은 20조7천500억원, 영업이익은 1조9천500억원이다. 매출은 작년보다 줄었으나 영업이익은 작년 2분기(1조5천600억원)보다 많은 것이다.


인사이트뉴스1


TV와 생활가전 등을 합한 소비자가전(CE) 부문은 매출 10조1천700억원, 영업이익 7천300억원으로 우려에 비해 선전했다.


디스플레이는 일회성 이익(애플로부터 받은 보상금)으로 적자 예상을 깨고 3천억원의 흑자를 냈다.


2분기 시설투자비는 9조8천억원이, 상반기 누계로는 17조1천억원이 집행돼 작년 상반기보다 6조4천억원이 늘었다.


한편 삼성전자는 투자자 보호 차원에서 지난 7일 '잠정실적'을 발표한 바 있으며 이날 공시를 통해 사업부문별 상세 성과를 공개한 것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