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계약 첫날 만에 2만 대 이상 팔아치우며 업계 신기록 세운 기아 '신형 카니발'

인사이트기아자동차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기아차 4세대 카니발이 사전계약 첫날 만에 역대급 판매량을 수립했다.


29일 기아자동차는 전날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돌입한 신형 카니발의 계약 대수가 하루 만에 2만 3,006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자동차 업계에서 전례 없던 기록으로, 3월에 출시한 '4세대 쏘렌토' 사전계약 대수 1만 8,941대보다 무려 4,065대 초과 달성한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아자동차


기아차 4세대 카니발은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차로 유지 보조(LF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등을 적용해 고객 선호도를 높였다.


또한 LED 헤드램프와 7인승 2열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를 기본 적용하고 클러스터 및 디스플레이 사이즈를 확대했다.


스마트 파워슬라이딩 도어, 원격 파워 도어 동시 열림·닫힘, 승하차 스팟램프 등 고객들이 원하는 신기술이 대거 적용된 점도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4세대 카니발의 이번 사전계약은 국내 자동차 업계 최단 시간이자 최다 신기록이라고 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아자동차


미니밴 차급에서 이러한 기록을 달성한 것이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에 더 특별한 의미로 다가오기도 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사람과 사람, 차와 사람을 서로 연결하는 프리미엄 공간으로 4세대 카니발을 완성한 것이 고객들의 기대감에 부응한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사전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100명에게 코베아 차박 캠핑용품 세트, 12.3인치 UVO 내비게이션 무상 장착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