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못 채웠더니 페널티 수천만원"…'신용불량'된 LG 유플러스 대리점 사장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LG 유플러스가 대리점에 실적을 강요하고, 달성하지 못하면 페널티를 준 것으로 확인됐다.


몇몇 점주는 실적을 못 채워 빚만 지고 하루아침에 신용불량자가 됐다고 한다. LG 유플러스의 갑질이 점주의 가슴에 피멍을 들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27일 KBS는 LG 유플러스가 실적을 달성 못 한 대리점에 판매장려금과 수수료를 비롯한 지원금을 대폭 차감해 지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LG 유플러스는 매달 고객이 내는 요금 일부와 판매장려금을 대리점에 지급하고 있다. 점주는 이 수입을 토대로 생계를 이어간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그런데 최근 LG 유플러스는 대리점에 다소 과도한 실적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인터넷 회선이나 '가족결합' 등 상품별 목표치를 설정하고, 달성하지 못하면 건당 지원금을 최대 20만원씩 깎은 것이다.


차감액은 대리점마다 차이가 있지만 적게는 400~500만원, 많게는 1천만원까지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리점을 운영한 5년간 무려 2억원의 빚을 안은 점주도 있다.


또 목표치를 늘린 계약서를 새로 만들면서 점주와 따로 협의도 거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점주한테는 읽어볼 시간도 안 주고 서명을 강요했다고도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뉴스9'


몇몇 점주는 차감액을 줄이려 고객모집 업체를 통해 가입자의 실적을 구매하기까지 하는 실정이라고 한다.


개인정보 보호법을 위반한 소지도 있는데, 본사 직원이 대리점주에게 고객모집 업체를 알선해 준 정황도 확인됐다.


한 점주는 "너네 목표 못 하면 차감 당하는데 지점에서 (가입자 실적을) 사라고 하니까, 당연하게 샀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다만 LG유플러스 측은 공정거래위원회에서도 무혐의 처분을 받았으니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고객모집 업체를 알선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매체에 "2015년부터 차감이 아닌 추가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방식으로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며 "회사는 개인정보 보호법을 준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YouTube 'KBS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