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크레디아와 클래식 공연 '언택트 관람시대' 연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SK텔레콤은 크레디아와 언택트 시대 5G 기반 클래식 공연 콘텐츠 활성화를 위한 상호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텔레콤은 크레디아가 기획하는 다양한 클래식 공연을 자사의 5G∙AI 등 첨단 IT 기술들을 활용, 디지털 영상 콘텐츠로 제작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인 '웨이브'와 SK브로드밴드의 IPTV 서비스인 'Btv'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양사 관계자들은 이번 협약을 통해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클래식 공연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나아가 클래식 저변 확대에 함께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실제로, 올해 상반기 공연업계의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85%가 감소한 952억 원으로 코로나19로 인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 2020 예술경영지원센터 공연예술통합전산망)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양사가 선보일 디지털 영상은 첨단 IT 기술들을 통해 멀티뷰∙멀티 오디오, 멀티 앵글, 메인 연주자 클로즈업 영상, 해설 영상 등 클래식 애호가들의 '언택트' 공연 감상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줄 콘텐츠들로 구성된다.


'멀티뷰'와 '멀티 오디오'는 '웨이브'에서 공연 감상 시 특정 악기의 소리나 연주자를 선택해 시청할 수 있는 콘텐츠며, ‘멀티 앵글’은 다양한 각도에서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콘텐츠이다.


'Btv'는 기존의 공연 영상에 더해 무(無)편집 공연 영상, 메인 연주자 클로즈업 영상, 해설 영상 및 연주자 인터뷰 등을 패키지 형태로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양사는 5G 기반 클래식 공연 영상을 이르면 3분기부터 연내 3~5개의 공연을 디지털 영상 콘텐츠로 선보일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에 따른 수익 가운데 일부를 클래식 업계 진흥을 위해 기부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