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개발해달라고 국제백신연구소에 '몰래' 10억 기부한 LG 구광모 회장

구광모 (주)LG 대표이사 회장 / 사진제공 = LG그룹 / 사진=인사이트구광모 회장 / 사진 제공 = LG그룹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돕기 위해 개인적으로 10억원을 기부했다.


27일 국제백신연구소(IVI) 한국후원회는 구광모 회장이 코로나19 백신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IVI에 개인기부금 10억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IVI는 "구 회장이 백신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내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는 기부 취지를 전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대 연구공원에 위치한 IVI는 한국에 본부를 둔 최초의 국제기구로, 개발도상국 어린이 전염병 예방 백신 개발·보급 사업을 한다. 최근에는 코로나19 백신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구광모 (주)LG 대표이사 회장 / 사진제공 = LG그룹 / 사진=인사이트사진 제공 = LG그룹


구 회장의 기부금은 IVI한국후원회를 통해 IVI로 전달됐다. IVI는 코로나19 백신 개발 등에 구 회장의 기부금을 사용할 계획이다.


제롬 김 IVI 사무총장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돕기 위한 구광모 회장의 따뜻하고 시의적절한 후원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IVI는 협력기관들과 힘을 모아 백신이 하루속히 개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구 회장의 소중한 기부가 전 세계 사람들을 위해 최대한의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IVI한국후원회장인 박상철 전남대 석좌교수도 "구광모 회장의 기부는 백신을 하루속히 개발 보급하고자 하는 IVI와 협력기관들의 노력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구 회장의 배려와 아낌없는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거듭 감사를 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