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폐 스펙트럼 장애' 치료할 수 있는 물질 개발해낸 국내 중소기업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국내의 한 중소기업이 자폐 스펙트럼 장애 치료 후보 물질을 개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4일 대구시는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입주기업인 아스트로젠이 자폐 스펙트럼 장애 치료 후보 물질 'AST-001(개발명)'의 임상 시험계획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아스트로젠은 오는 12월부터 만 2살부터 18살까지 자폐 장애 환자 138명을 대상으로 전국 10개 대학병원에서 임상 시험을 할 예정이다.


아스트로젠은 2017년 설립된 난치성 신약 개발 바이오 벤처기업으로 경북대 의과대학 소아청소년신경 세부전문의인 황수경 교수가 창업한 회사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스트로젠이 개발한 치료 후보물질 'AST-001(개발명)'은 자폐의 핵심 증상인 인지 및 사회성을 개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지난해 11월부터 경북대학교병원에서 제1상 임상시험을 진행한 바 있다.


아스트로젠 관계자는 "연구자 임상 중간데이터를 보면 유의미한 효능을 보이고 특이적인 부작용이 관찰되지 않아 올 12월 진행할 추가 임상 시험이 매우 기대된다"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현재까지 자폐 스펙트럼 장애의 핵심 증상인 공격과 충동, 자해 등의 증상을 치료하는 약은 없는 상태이다.


이러한 파괴적 행동이나 과민증이 두드러질 경우 리스페리돈이나 아리피프라졸 등의 항정신병 약물을 투여하는 식으로 치료가 이뤄지고 있지만 많은 부작용을 동반한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임상 시험이 실제 신약개발로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인사이트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