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대출' 금리 인하

인사이트사진 제공 = 우리은행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우리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대출'의 금리를 최저 연 2.73%까지 인하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6월 신용등급별 금리우대 규모를 평균 연 0.5%p 인하한 데 이어, 이번 추가금리 인하로 평균 연 1.0%p가 우대돼 우리은행 내부신용등급을 보유한 고객에게는 연 2.73% 수준의 최저금리가 적용된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업력 6개월 이상의 소상공인(개인사업자)으로 한도는 1천만원이며, 대출기간은 5년(2년거치, 3년 분할상환)이다.


한편, 지난 4월 출시된 '영세 소상공인 이차보전대출'은 약 5천억원을 시중은행 중 가장 신속하게 지원했으며, 지난 6월에는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대출'의 모든 절차를 비대면을 통해 지원할 수 있도록 대출 프로세스를 시행하였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소상공인 지원에 집중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금융지원을 드리고자 금리우대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