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편의점 'CU' 가면 프린트+복사+스캔 다 할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이제 레포트 등 문서를 프린트하거나 용지를 복사하기 위해 PC방을 찾을 필요가 없어졌다.


국내 최고 인기 편의점 CU(씨유)가 AJ네트웍스와 손잡고 '무인 복합기' 서비스 점포를 확대해 나가기로 한 덕분이다.


지난 16일 BGF리테일은 전국 약 500개 씨유 점포에 무인 복합기를 설치하겠다고 발표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BGF리테일은 "복사, 인쇄, 팩스, 스캔은 물론 비치된 PC를 이용해 전자 문서를 인쇄하거나 전송할 수 있는 무인 복합기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미 CU는 2016년부터 무인 복합기 서비스를 실시했다. 하지만 이는 대학가와 원룸촌, 중심 학원가에만 국한돼 있었다. 전국 약 100개 매장에만 운영됐다.


수요가 그렇게 많지 않았기 떄문이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재택근무가 늘어나 무인 복합기 서비스 수요가 크게 늘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무인 복합기 서비스는 공공사무 서비스 부문 중 택배에 이어 매출 2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수요가 늘어난 것이다.


BGF리테일은 "PC방에서 복합기 서비스가 빠지는 추세고, 인쇄소 등도 대학가가 아니면 쉽게 찾을 수 없는 만큼 무인 복합기 서비스를 점차 늘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