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원칙 '어기고' 애플 주식 잔뜩 사 '72조원' 이득 본 워런 버핏 회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다시 한번 본인의 클래스를 입증했다. 


항상 언급했던 자신만의 투자 원칙을 어기면서까지 애플 주식을 대량 매입한 그는 48조원에 달하는 평가 이익을 챙겼다. 


버핏은 평소 전자·기술 분야 주식과 고평가된 주식에 투자를 배제하고 금융 주, 소비자 주에 집중 투자하는 것을 원칙으로 해왔다. 하지만 세계 최고의 전자 회사인 애플만큼은 예외였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CNBC 방송은 버크셔 해서웨이가 보유한 애플 지분 가격이 지난 3월 바닥을 친 이후로 400억달러(한화 약 48조 2,480억원)가 올랐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실제 애플 주가는 최저치를 찍었던 지난 3월 20일을 기점으로 이달 15일까지 71% 급등했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애플 주식 2억 4,500만 주(전체 5.5%)를 보유해 기관투자자 중 두번째로 많은 지분을 갖고 있다.


버핏이 애플에 본격적으로 투자하기 시작한 건 지난 2016년 5월 1,000만주를 처음 매입한 이후다. 이후 버크셔해서웨이는 4년간 꾸준히 지분을 늘려나갔다.


버크셔 해서웨이의 애플 지분 매입은 총액 350억달러(42조 2,170억원)에 달했다. 현재 가격은 950억달러(114조 5,890억원)까지 치솟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즉 버핏은 현재까지 애플 주식으로만 600억달러(72조 3,720억원)를 평가 차익을 기록하고 있는 셈이다.


앞서 버크셔 해서웨이는 지난 3월 코로나19의 팬데믹으로 보험과 에너지 등 투자기업의 실적이 악화돼 어려움을 겪었다.


사측은 지난 6월 주주총회 당시 "올해 1·4분기에 497억달러(59조 9,282억원)의 순손실을 기록 중"이라고 밝혔다. 그나마 애플 덕분에 다른 투자 손실을 만회할 수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업계에서는 버핏이 과거에 추구하던 가치투자 원칙에 집착하지 않고 투자 방식을 바꾼 것은 긍정적이라고 보고 있다.


캐시 세이퍼트 CFRA리서치 버크셔 애널리스트는 CNBC에 "버핏 회장이 자신의 주장을 고수하고 가치주만 샀더라면 포트폴리오(투자자산군) 또한 지금과 같이 구성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주주들은 버핏 회장의 결정을 칭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