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입대 후 '아내+아이' 있다고 고백했던 성준, 코로나로 부대 복귀 없이 '전역'한다

인사이트Instagram 'thuggyduck'


[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성준이 군 마지막 휴가를 나온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부대 복귀 없이 27일 전역한다.


성준의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 측은 15일 뉴스1에 "성준이 오는 27일 전역을 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말년 휴가를 나와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로 인해 따로 전역식이 진행되지 않아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전역을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huggyduck'


한편 성준은 지난 2018년 12월18일 육군 현역으로 입대했다. 


이후 지난 2월 소속사 측은 "성준은 군 입대 전 결혼을 약속한 일반인 여자친구가 있었다"라며 "군입대가 임박한 상황에서 이 둘 사이에 소중한 새 생명이 생겨났고, 결혼에 대한 법적 절차만 빠르게 진행한 채 서둘러 군대에 입대 할 수 밖에 없었다"라고 밝히며 복무 전환신청을 통해 남은 군 복무를 상근예비역으로 전환하게 됐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당시 성준은 자필 편지를 통해 "최근 제가 없이 모든 것을 혼자 감내할 아내가 걱정이 되어 복무 전환 신청을 해서 현재 상근으로 남은 군 복무를 시작하게 됐다"라며 "아직은 미숙한 초보 가장으로서 가족을 조금 더 가까이서 지키고 싶었고, 이를 계기로 여러분들께도 부득이 조금은 늦어버린 제 개인적인 이야기를 솔직하게 전해드리고 싶었다"는 뜻을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thuggyduc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