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성공…대상자 전원 항체 형성됐다"

인사이트미국 제약회사 모더나 / 뉴스1


[뉴스1] 한상희 기자 = 미국 제약회사인 모더나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초기 임상시험에서 실험 대상자 전원에게 항체가 형성되는 긍정적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 모더나 "백신 임상1상서 전원 항체 형성" :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모더나 연구팀은 이날 뉴잉글랜드의학저널에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mRNA-1273)이 1단계 임상시험에서 45명 전원에 대한 항체가 형성됐다"고 발표했다.


모더나는 지난 3월16일부터 4월14일까지 18~55세 지원자 45명을 대상으로 백신 투여량에 따라 25㎍·100㎍·250㎍ 3개 집단으로 나눠 백신을 2차례 접종한 후 격리 관찰하는 1차 임상시험을 전개했다.


백신 접종 28일 후 관찰한 결과 백신 접종자 중 45명 전원에게서 항체가 형성됐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우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 "최소 8명 중화항체 발견…심각한 부작용 없어" : 모더나에 따르면 25㎍ 그룹 실험자들은 약 2주가 지난 뒤 코로나19 완치자와 비슷한 수준의 향체가 형성됐고, 100㎍그룹은 완치자보다 높은 수준의 항체가, 또 이 중 적어도 8명에게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중화항체'가 발견됐다.


모더나는 "백신 접종 후 약간의 피로감과 근육통, 발열 증상을 보인 사람은 있었지만, 실험 대상자 중 입원이 필요하거나 사망에 이를 만큼 심각한 부작용을 보인 사람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실린 논문은 앞서 5월 모더나가 발표한 내용을 외부 전문가들로부터 검증을 받은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 "27일 최종 임상3상 돌입…최대 10억회분 생산 목표" : 모더나는 오는 27일 3만명을 대상으로 시판 전 최종 단계인 임상3상에 돌입할 예정이며, 이 백신이 판매 승인을 받게 될 경우, 스위스 론자와의 협력을 통해 2021년부터 5억~10억회분을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같은 소식에 모더나의 주가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장 마감 후 시간외 거래에서 15% 넘게 급등했다.


모더나 주가는 올 들어 뚜렷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모더나가 세계에서 가장 빨리 백신을 개발해 최종 승인을 받을 것이라는 기대감은 계속되면서 주가는 올 들어 300% 넘게 뛰었다.


모더나는 미국 보건부의 '패스트트랙'을 획득하며 5억달러의 자금이 투입됐다. 패스트트랙 지정 절차를 밟아 임상시험 일정도 기존보다 앞당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