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아이폰 판매 부진'으로 삼성전자에 1조 물어줘야 하는 이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애플이 삼성디스플레이에 1조원이 넘는 계약 보상금을 지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현지시간) 미국 IT전문매체 애플인사이더는 디스플레이 전문 시장조사업체 DSCC의 보고서를 인용해 애플이 삼성전자와 약속한 발광다이오드(OLED) 물량을 구입하지 않아 9억 5천만 달러(약 1조 1428억원)의 보상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와 중소형 OLED 패널 공급 계약을 맺고 있다. 애플이 당초 예상한 물량보다 주문량이 줄어들면 삼성 측 손실에 대해 보상금을 지급해야 한다.


애플은 지난해에도 계약을 이행하지 못해 9천억원 수준의 보상금을 지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이번에도 애플은 OLED 구매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해 삼성에게 보상금을 지급했다. 애플이 OLED 구매 목표치에 미달한 배경으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아이폰 판매 부진이 가장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한편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지난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시현했다. 


삼성전자가 공시한 2분기 예상 영업이익은 8조 1천억원이었다. 이는 당초 시장 전망치인 6조~7조원을 넘는 실적으로 애플이 삼성에게 지급한 1조원 안팎의 일회성 수익이 삼성 호실적에 큰 역할을 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애플이 삼성디스플레이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다른 업체 제품을 사용하려고 타진했지만 기준 미달과 납품 물량 부족으로 삼성전자와의 계약이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