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코로나19 위기극복 중소기업 수출판로 개척 위한 '비대면 온라인 수출상품관' 오픈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전력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국전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전력기자재 온라인 상품관을 6일 오픈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오픈한 온라인 상품관은 국내대표 B2B 사이트인 KOTRA 'buyKOREA'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GobizKOREA' 내에 구축했다.


기업 및 에너지밸리 기업 등 61개사가 참여해 190개 전력기자재 제품을 등록하였고, 한전은 제품컨텐츠 촬영비 및 홍보물 제작비, 화상 상담통역비 등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은 자사의 우수제품을 해외 바이어에게 직접 소개하고 1:1 화상상담을 통한 수출계약이 가능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전력


온라인 상품관에 입점되지 않은 기업에도 'KEPCO 수출지원포털 KEPCO 수출지원포털(한전에서 운영하는 전력분야 수출지원정보제공 포털사이트)'과 양방향으로 연결해 신규 바이어 발굴과 제품을 홍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앞으로도 한전은 전력분야 중소기업의 수출인프라 확충을 위해 다양한 비대면 사업을 추진할 계획라고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