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에서 주문한 반찬에서 엄지손톱만 한 '나사'가 나왔습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보자 A씨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모바일 프리미엄 마트 마켓컬리가 판매한 커리 제품에서 '녹슨 나사'가 나왔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거주 중인 A씨가 제보한 바에 따르면 지난 4일 마켓컬리 새벽 배송 서비스를 통해 받았던 '미자언니네' 제품 흑임자 연근 샐러드에서 나사가 발견됐다.  


A씨는 "해당 제품을 반 정도 먹고 남은 것을 다른 용기에 옮기려다 나사가 들어가 있는 걸 확인했다"고 전했다. 


발견된 나사는 엄지손톱보다 조금 큰 크기다. A씨는 "흑임자 소스가 어두운색이라 하마터면 삼킬 수도 있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보자 A씨


A씨는 제품에서 나사를 발견한 후 마켓컬리 측에 전화해 항의했다. 이에 마켓컬리 측은 A씨의 의사대로 해당 제품을 환불 처리하고 나사를 회수에 간다고 밝혔다. 


이외의 다른 언급은 없었다. 


제보한 A씨는 "앞으로 마켓컬리 제품을 믿고 먹을 수 없을 것 같다"며 "앱도 삭제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앞서 마켓컬리는 지난해 8월 코이누르 제품에서도 나사가 나왔다는 소비자가 등장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보자 A씨


이와 관련해 마켓컬리 측은 인사이트에 "4일 고객으로부터 연락을 받았으며 해당 날짜가 주말이라 월요일(6일) 고객과 연락해 수요일 제품과 나사를 회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고객이 보내준 사진을 바탕으로 현장에서 사용하는 나사인지 확인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제품(흑임자 연근 샐러드)의 판매를 즉각 중단하고 진상 파악 중"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