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말 남았으면 직접 연락해"···'볼빨사' 안지영이 SNS로 자기 저격한 우지윤에 남긴 글

인사이트Instagram 'hey_miss_true'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볼빨간 사춘기 탈퇴가 안지영 때문에 앞당겨 졌다고 고백한 우지윤.


그의 SNS 글에 '불화설'이 또다시 제기된 가운데, 안지영이 우지윤의 글에 속상한 심정을 내비쳤다.


4일 안지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난 (우지윤이) 처음 볼빨간사춘기를 그만두고 싶어 한다는 이야기를 회사를 통해 처음 들었다. 직접 들은 것이 아니라 상처를 받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 친구가 탈퇴를 결심한 이후에 콘서트까지 볼빨간사춘기 활동을 이어가려 했던 건 사실이다. 하지만 이미 결론이 난 상태에서 한 장 남은 볼빨간사춘기 음악을 진정성 없게 소비하고 싶지 않았다. 때문에 앨범 활동을 같이 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며 자신이 우지윤의 탈퇴를 앞당기자고 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안지영은 "그럴 바엔 탈퇴를 논의한 시점에서 활동을 마무리하는 게 낫겠다고 이야기를 했고, 그 친구도 동의를 했다. 그리고 내 의견을 충분히 존중해 주겠다는 이야기도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hey_miss_true'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끝으로 안지영은 "대중들 사이에서 우리의 상황이 오해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 그래서 이 시점 이후로 더 이상 우리의 이야기를 언급하고 싶지 않다"라고 선을 그으며 우지윤을 향해 "우리끼리 연락해서 충분히 풀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까지 와야 했던 것이 너무 속상하다. 우리가 해야 할 말이 남았다면 연락 피하지 말고 연락 좀 해줘"라고 덧붙였다.


이날 두 사람을 둘러싼 논란은 안지영이 우지윤 인스타그램을 '언팔로우'한 사실이 세간에 알려지며 시작됐다.


안지영은 우지윤을 먼저 '언팔로우' 해 욕을 먹자,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우울증을 앓았다고 밝히며 자신을 저격한 것 같은 우지윤의 신곡 가사로 인해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bssazzzn'


안지영의 말에 비난의 화살은 다시 우지윤에게 향했고, 우지윤도 서둘러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본인의 입장을 대변했다.


우지윤은 "그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았던 이유는 충분한 말을 하지 못하는 저에게는 말로서 생겨나는 또 다른 이슈거리로 나를 아껴주는 사람들을 다치게 하기 싫은 마음이었다. 하지만 곰곰이 생각을 해보니 그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아서 받았던 손해들에 늘 후회하며 지내던 나 자신이 떠올랐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우지윤은 이어 "볼빨간사춘기라는 팀을 나오게 된 제일 큰 이유는 진로에 대한 고민들이 너무 많았었기 때문이다"라면서도 "하지만 저는 갑자기가 아닌 제대로 된 끝을 맺고 싶어 콘서트를 끝으로 팀 종료 시점을 생각하고 있었다"라고 회상했다.


우지윤은 "(하지만) 저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그 친구가 저와 더 빨리 헤어지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고, 저는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빠르게 팀을 나오게 됐다"라며 안지영과의 의견 차이가 있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