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쇼핑몰로 놀러 갔다가 코로나19 양성 판정 문자 받고 통곡하는 여성

인사이트Weibo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중국 베이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대형 쇼핑몰을 활보한 사실이 밝혀졌다.


여성은 코로나19 양성 판정 전화를 받고는 쇼핑몰 광장 한가운데서 울음을 터뜨렸다.


이 모습을 담은 영상은 중국 온라인에서 빠르게 퍼지며 중국 누리꾼들이 집단 감염을 우려하고 있다.


지난 3일 중국 '신랑망'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베이징의 대형 쇼핑몰인 스장산 완다 광장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여성이 오열하는 영상이 웨이보 등에 올라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Weibo


영상에서 여성은 쇼핑몰 안에서 베이징 보건당국이 보낸 양성 판정 문자를 받고 자리에 주저앉아 대성통곡하고 있다.


이후 베이징 방역당국은 점심을 먹은 식당 및 완다 광장, 쇼핑몰 전체를 봉쇄하고 밀접 접촉자를 파악한 뒤 이 여성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또한 건물 내 전 직원들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및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는 "(해당 여성이) 이미 두 차례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았는데 어떻게 양성이 나왔는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고 전했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여성이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쇼핑몰에 인파가 많아 접촉자가 다수 발생할 것 같다며 걱정의 목소리를 내비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Weibo


Weibo


Weib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