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교 '대형견 2마리'에 물린 80대 여성 끝내 숨졌다

인사이트Twitter 'minkyocool'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김민교의 반려견에 물려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던 80대 여성이 결국 숨졌다.


4일 이 여성 유족들에 따르면 김민교의 반려견 2마리에 물려 병원에 입원해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았던 80대 여성은 회복하지 못하고 지난 3일 숨졌다.


지난 5월 이 여성은 경기도 광주 소재의 텃밭에서 나물을 캐고 있었고 이때 목줄과 입마개를 하지 않은 개 두 마리가 마당 울타리를 뛰어넘어 노인을 공격했다.


피해자는 허벅지와 양팔 등 세 군데를 심하게 물려 병원으로 이송됐고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다.


인사이트Twitter 'minkyocool'


인사이트채널A '개밥 주는 남자'


김민교의 반려견은 양치기 개로 이용되는 벨지안 쉽도그라는 품종의 대형견으로 최근 경찰견과 군견으로 쓰이며 국내 동물보호법상 맹견으로 분류돼 있지는 않는다.


당시 김민교는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고를 일으킨 개들에 대해서는 향후 교육이나 위탁, 그 이상 필요한 조치에 대해 전문가와 상의하고 있다"며 할머니의 치료에도 함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여성은 끝내 회복하지 못한 채 숨졌고 김민교 또한 이 소식을 전해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들의 조사를 마친 경찰은 조만간 김민교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인사이트채널A '개밥 주는 남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