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익 '주작 방송' 난리인데 '피나치공' 인기 메뉴 먹방 찍은 보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125만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유튜버 송대익이 '주작 방송'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가운데 40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보겸이 송대익을 저격하는 듯한 영상을 게재했다.


지난 3일 보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보겸 BK'에 "피자나라치킨공주? 이거 뭔데 3일 동안 실검 1등이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보겸은 "피자나라 치킨공주가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라있다"면서 인기 메뉴를 주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보겸은 배달 온 음식을 보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배달 속도, 양, 맛 모두가 완벽하다며 말이다.


그는 배달 온 피자의 조각 개수를 세더니 "그냥 한 번 세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송대익이 조작했던 피자나라 치킨공주의 배달 피자 상태와 똑같이 두 조각만 먹기도 했다.


이어 치킨을 먹으면서는 "튀김 옷이 너무 부드러워 벗겨져 버렸다"고 말하기도 했다.


보겸은 "배달원도 친절했다. 겁나 맛있다. 양이 진짜 많고 맛있다"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그는 "'치믈리에'로서 강력히 추천한다. 방송 보는 사람들 한 번씩 시켜 먹었으면 좋겠다"면서 맛깔스럽게 음식을 먹어 눈길을 끌었다.


마치 송대익의 조작 사건을 의식한 듯한 보겸의 먹방에 누리꾼은 뜨겁게 호응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팬은 "가조쿠로서 진짜 뿌듯하고 자랑스럽다", "부모님이 너무 좋아하셨다", "누가 망친 브랜드 이미지 이렇게 살려주네" 등의 열띤 반응을 내비쳤다.


한편 유튜버 송대익은 지난달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피자나라 치킨공주 배달원이 음식물을 먹은 뒤 배달했다는 조작 방송을 올렸다.


이로 인해 브랜드 이미지에 심각한 타격을 입은 피자나라 치킨공주 측은 지난 3일 송대익을 고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YouTube '보겸 B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