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나라 치킨공주 "송대익, 선처없이 내일(3일) 고소장 접수한다"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피자나라 치킨공주가 130만 유튜버 송대익을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2일 스포츠경향은 피자나라 치킨공주 운영자 리치빔 유호상 법무팀장과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이날 유호상 법무팀장은 "3일 오후 서울 송파경찰서에 송대익 씨에 관한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유호상 팀장은 송대익이 주변인과 공모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해당 부분 역시 고소 검토 중이라고 알렸다.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인사이트피자나라 치킨공주 공식 홈페이지


더불어 유호상 팀장은 송대익의 조작 방송을 방치하고 적절한 제재를 하지 않은 구글 코리아와 아프리카 티비 측에도 고소를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유호상 팀장은 "일부 잘못된 방송들로 피해를 입는 전국 소상공인분들을 위해 해당 사안을 절대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며 선처가 없을 것임을 분명히 짚었다.


앞서 송대익은 지난달 28일 피자나라 치킨공주 가맹점에 음식을 주문하고 리뷰하는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송대익은 배달원이 베어 먹은 듯한 치킨과 두 조각 부족한 피자가 배달이 왔다며 가맹점에 전화를 걸어 환불을 요구했다.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인사이트YouTube '정배우 : 사건사고이슈'


송대익과 통화를 한 가맹점주는 불친절한 태도로 환불에 응하지 않았고 유튜브 채널 구독자 130만 명의 공분을 유발했다.


그러나 이는 유튜버 정배우에 의해 조작임이 드러났고, 피자나라 치킨공주 측은 지난 1일 민·형사상의 법적 대응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송대익은 지난 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조작 방송임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한편 송대익의 조작 방송 논란이 거세지자 청와대 게시판에는 "자영업자에게 심각한 피해를 준 유튜버를 처벌해달라"는 청원까지 등장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