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지 저의 욕심이다. 죄송하다"…결국 '주작 방송' 인정하고 사과한 송대익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방송 조작 논란에 휩싸였던 130만 유튜버 송대익이 조작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지난 1일 송대익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과 영상을 게재해다.


이날 송대익은 상기된 표정으로 카메라 앞에 나섰다.


그는 "6월 28일 업로드된 영상에서 배달 음식 내용물을 배달원이 빼먹었다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했다"며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해당 영상으로 브랜드 피자나라 치킨공주와 시청자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는 송대익은 "그 영상은 조작된 것이며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송대익은 자신의 조작 방송으로 피해를 입은 이에게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송대익은 "생방송 중 지인과 즉석으로 준비된 몰래카메라였으나, 제 욕심으로 유튜브에 업로드됐다"고 조작 영상을 게재한 경위를 밝혔다.


이어 그는 "영상에서 브랜드 이름이 모자이크돼 피해가 안 갈 것이라 생각했다. 편집자와 커뮤니케이션이 안 된 상태에서 편집자분이 풀 버전의 영상을 업로드하는 상황이 돼 해당 업체가 피해를 보게 됐다"고 말했다.


브랜드 관계자에게도 진심으로 사과했다고 전한 송대익은 "(브랜드 측이) 피해를 수습하는 상황이라 연락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마지막으로 송대익은 "가벼운 마음으로 영상을 제작해 시청자분들께 실망을 끼쳐 드렸다. 죄송하다"며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다. 정말 죄송하다"며 거듭 사과했다.


앞서 송대익은 지난달 28일 피자나라 치킨공주 가맹점에 음식을 주문하고 리뷰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게재했다.


당시 영상에는 배달원이 베어 먹은 듯한 치킨과 두 조각이 모자란 피자의 모습이 담겼고, 이를 확인한 송대익을 매장에 연락해 환불을 요구했으나 거절당하는 모습으로 공분을 유발했다.


영상이 게재된 뒤 유튜버 정배우에 의해 해당 영상이 조작됐음이 드러났다.


한편 송대익으로 인해 피해를 본 피자나라 치킨공주 측은 지난 1일 민형사상의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YouTube '송대익 songdaei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