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을 서울로 옮기는 방법은?"이란 문제에 엄청 기발한 답 내놓은 '창의력 천재' 김세정

인사이트YouTube '인간 고퇴경'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걸그룹 구구단 김세정이 남다른 창의력으로 팬의 이목을 모았다.


최근 김세정은 신곡 '화분' 홍보를 위해 유튜브 채널 '인간 고퇴경'에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세정은 진행자 고퇴경이 하는 '돌발 질문'에 입이 떡 벌어지는 답변을 내놓아 눈길을 끌었다.


고퇴경은 "돌발질문을 드리겠다. 낙타를 바늘구멍에 통과시키는 방법은?"이라고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인간 고퇴경'


갑작스러운 질문에도 김세정은 당황한 기색 하나 없이 "바늘구멍으로 낙타를 바라보는 거다"라고 답해 보는 이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사막에서 바늘을 찾는 법은 무엇이냐?"고 고퇴경이 묻자 어김없이 김세정은 입이 떡 벌어지는 답변을 이어갔다.


그는 "내가 아무 이름이나 붙이면 된다. 돌의 이름을 바늘이라고 지으면 된다"고 말했다.


김세정의 놀라운 창의력이 돋보이는 답변은 이뿐만이 아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gq_korea'


과거 김세정은 한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한라산을 서울로 옮기는 데 얼마나 걸리냐?"라는 질문에 "하루면 끝난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김세정은 "제주도의 행정구역 명칭을 서울로 바꾸면 된다"고 말해 팬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했다.


대기업 면접을 '프리패스' 할 것 같은 창의력의 소유자 김세정을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인간 고퇴경'


인사이트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YouTube '인간 고퇴경'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