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기업 화웨이 누르고 5월 글로벌 휴대폰 시장 1위 차지한 '갓' 삼성전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뉴스1] 이창규 기자 = 삼성전자가 지난달 화웨이를 제치고 글로벌 휴대폰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되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월간 보고서인 마켓 펄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5월 글로벌 휴대폰 시장 점유율 17.2%를 기록 한 달 만에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삼성전자의 인도 공장이 정상화되고 주력 시장인 미국과 유럽, 인도 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충격에서 벗어나 차츰 판매량이 늘어가고 있는 영향으로 분석된다.


전월 1위를 차지했던 화웨이는 17.1%로 2위로 밀려났다. 다만 피처폰을 제외한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19.7%로 삼성전자(19.6%)를 근소한 차이로 따돌렸다. 코로나19가 발원한 중국의 경제활동이 지난 2월 저점을 기록한 이후 안정을 찾아가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화웨이의 중국 시장 점유율은 47%에 이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5월 글로벌 휴대폰 판매량도 전년동기 대비로는 36% 감소했으나 전월 대비로는 18% 증가했다.


이윤정 카운터포인트 애널리스트는 "코로나19의 2차 유행이 대규모로 일어나지 않는다면 휴대폰 시장은 이제 회복기로 접어들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삼성은 향후 인도와 중남미 등에서 주요 핵심 회복에 따른 판매 개선세가 예상된다. 최근 갤럭시A 시리즈 등 중저가 스마트폰 라인업 강화와 더불어 향후 갤럭시노트20 시리즈, 폴드2, 갤럭시S20 팬에디션 등 신제품을 앞두고 있어 개선되고 있는 소비심리를 자극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화웨이에 대해서는 "미국의 제재와 주요 반도체 부품의 조달 문제로 9월 이후 전망이 불확실하다"고 내다봤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