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LG 그램이 요즘 뜨는 젊은 브랜드와 함께 출시하는 굿즈 4가지

인사이트LG전자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가벼운 노트북'의 대명사인 'LG 그램'이 탄생 7주년을 맞이했다. 


그램은 2014년 첫 출시를 시작으로 매해 ▲초경량 ▲배터리 ▲휴대성 ▲대화면 등 혁신을 거듭하며 진화해왔다. 


이를 증명하듯 그램 14, 15, 17이 처음 출시될 때마다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14, 15, 17형 노트북'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되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LG전자


이렇게 노트북계의 혁신을 이끈 그램이 7주년을 맞아 뜻깊은 콜라보를 진행한다. 


바로, 최근 주목받는 브랜드들과 함께 그램의 DNA를 녹인 특별한 캠페인 '월간그램'을 선보이는 것.


LG 그램은 7월부터 9월까지 매월 17일에 그램과 가치를 공유한 3개 브랜드와의 다양한 콜라보 제품을 차례로 공개한다.


LG 그램이 올여름 '월간그램' 캠페인을 통해 다양한 콜라보 제품을 선보인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소비자들은 "역시 그램답다!"며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인사이트LG전자


월간그램의 첫 시작은 '본질만 남긴다'는 슬로건을 지닌 로우로우(RAWROW)와 함께 총 4가지 제품을 선보인다. 


로우로우는 트립웨어(Trip wear)를 만드는 브랜드로, 간결한 디자인과 튼튼함, 가벼운 무게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인사이트LG전자


LG 그램과 로우로우는 '본질만 남기고 가볍게 하다', '한계를 뛰어넘어 도전하다'라는 그램의 본질적인 가치를 담아 유행 타지 않는 튼튼한 가방과 5g의 가벼운 안경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간결함을 추구하는 두 브랜드의 만남은 소비자의 일상을 더 가볍게 만들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인사이트LG전자


소비자는 세 가지 방법으로 각각의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먼저, 와디즈 펀딩 참여로 LG 그램이 쏙 들어가는 '블랙시티 헬멧백'을 만날 수 있다. 


7월 17일부터 8월 4일까지 누구나 펀딩에 참여할 수 있으며 수량은 1,000개 한정이다. 펀딩 금액은 전액 기부된다. 


인사이트LG전자


LG 그램 기존 구매고객을 위한 '블랙시티 3WAY 백팩'과 'R EYE 100' 안경 증정 이벤트도 준비되어 있다.

 

월간그램 홈페이지에 접속해 현재 사용 중인 LG 그램 및 LG 노트북의 시리얼 넘버만 입력하면 이벤트에 자동 응모된다. 


7월 17일부터 8월 4일까지 응모할 수 있으며 당첨자는 추첨을 통해 선발한다.


인사이트LG전자


마지막으로, LG 그램 신규 구매 고객을 위한 특별한 패키지 구매 혜택을 마련했다. 


7월 17일에서 8월 4일까지 오픈마켓(G마켓, 11번가, 위메프) 및 LG전자 베스트샵 온라인몰에서 LG 그램 이벤트 모델을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R TRUNK LITE 37L’ 300개를 선착순 증정한다.


인사이트카네이테이


8월에 이어질 두 번째 콜라보는 빈티지 군용텐트를 활용하는 '카네이테이'와 함께한다. 


카네이테이는 실제 전쟁에 쓰이는 군용 텐트를 업사이클링해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 시키는 브랜드다. 


이는 불필요한 것은 과감히 없애고 본질만을 남겨 자원 낭비를 줄이는 LG 그램과도 닮았다.


인사이트헬리녹스


9월에는 강한 내구성과 인체공학적인 디자인, 뛰어난 휴대성으로 주목받는 프리미엄 캠핑 브랜드 '헬리녹스'와 새로운 콜라보 제품을 내놓을 예정이다. 


헬리녹스는 '시네마 파라디소 루브르 행사'에 사용되는 '리미티드 에디션'을 선보이는 등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브랜드다. 


가벼움뿐만 아니라 스펙까지 꽉 채운 LG 그램과 헬리녹스가 만나 어떤 콜라보 제품을 선보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벌써부터 고퀄리티 콜라보 향기를 풍기며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는 월간그램.

가벼운 일상을 원한다면 책상 위 혹은 가방 속에 LG 그램과 LG 노트북을 꺼내 이벤트에 응모하거나, 와디즈펀딩에 참여해보자. 구매를 고려하고 있다면 월간그램 콜라보 패키지로 더욱 특별한 기회를 놓치지 마시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