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저신용 자동차 부품사 위한 대규모 금융지원 나선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정부, 지방자치단체, 금융권과 손잡고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신용 중소·중견 자동차 부품사들에 대한 대규모 지원에 힘을 보탠다.


현대차그룹은 19일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지방자치단체, 한국자산관리공사, 산업은행, 기업은행,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과 함께 신용 등급이 낮은 자동차 부품사를 지원하기 위해 대규모 금융 프로그램 실행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은 3,500억원 규모의 산업은행 및 기업은행 '동반성장펀드', 4,200억원 규모의 기술보증기금 '상생특별보증', 3,000억원 규모의 신용보증기금 '상생특별보증', 3,000억원 규모의 한국자산관리공사 '원청업체 납품대금 담보부 대출'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금융 프로그램에 총 1,200억원의 자금을 출연하기로 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의 '동반성장펀드' 시행을 위해 1,000억원을 예치하고,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의 '상생특별보증' 프로그램에 각 100억원씩 총 200억원을 납입한다.


캠코 '원청업체 납품대금 담보부 대출'에 대해서는 협력사들이 금융지원을 원활히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한다.


현대차그룹은 물론 정부와 금융권이 이처럼 자동차 부품업계 지원에 나선 것은, 기술력과 안정적인 공급처를 보유한 중소·중견 부품기업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피해가 확산되는 것을 막고, 전후방 연관효과가 큰 자동차산업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