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이어 카카오뱅크서도 체크카드 '나몰래결제' 수차례 이뤄졌다

인사이트Facebook 'kakaopay'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최근 금융 애플리케이션 '토스'에서 고객의 승인 없이 900만원가량이 빠져나간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준 가운데, 이번에는 카카오뱅크에서 수차례 고객 몰래 체크카드 결제가 이뤄진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17일 JTBC의 보도에 따르면 앞서 지난 3월 카카오뱅크 이용자 변모 씨의 체크카드에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 7차례에 걸쳐 총 44만원이 빠져나갔다.


변씨는 "연속해서 7번이나 동일 결제가 됐다는 카톡음이 와서 봤더니 나도 모르는 금액이 빠져나갔다"고 설명했다.


결제된 곳은 해외 '구글' 사이트였는데, 피해자는 피해 사실 확인 후 바로 카카오뱅크에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했지만 처음에는 거부당했다고 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미생'


변씨는 사고 초기 카카오뱅크 고객센터 측이 정상적인 결제라고 안내하며 환불을 거부했다고 말했다.


이에 변씨는 해외에서 같은 금액이 수차례 결제되는 동안 카카오뱅크가 확인 절차를 밟지 않았다는 점을 문제 삼으며 항의했고, 이에 카카오뱅크 측은 피해금액을 돌려줬다.


통상 해외에서 짧은 시간에 카드가 여러 번 결제되면 금융회사들은 도난이나 해킹이 아닌지 고객에게 확인 전화를 한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뱅크 측은 해외에서 피해자 정보가 도용돼 부정 결제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해킹범에 의해 구글 계정이 도용됐고, 부정 승인이 이뤄진 것이기에 부정 승인인 게 확인된 순간 고객 보호 차원에서 바로 보상 절차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문제는 이 같은 피해가 처음 있는 일도 아니고, 계속해서 발생할 수 있는 일이지만 사용자 스스로 보안을 강화하는 방법 외에는 뚜렷한 대책이 없다는 점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계속되는 결제 사고를 막으려면 금융당국이 나서 보안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