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악마의 명약 '알보칠' 3300억 주고 인수한 한국 제약회사

인사이트사진=셀트리온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셀트리온이 다국적 제약사인 다케다제약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의약품 사업을 인수한다.


지난 11일 셀트리온은 다케다제약의 '프라이머리 케어' 사업을 3,324억 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프라이머리 케어는 한국, 대만, 태국, 홍콩 등 9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다케다가 판매하는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 브랜드 18개 제품을 의미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약학정보원


해당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셀트리온은 앞으로 9개 시장에 글로벌 신약 '네시나', '액토스', '이달비' 등 전문의약품과 '화이투벤', '알보칠' 등을 판매할 수 있다.


해당 제품들의 특허, 상표, 판매 권리를 행사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제품 생산의 경우 우선 안정적 제품 공급을 위해 다케다 제조사를 이용할 예정이며 시간이 지나면 셀트리온제약 생산시설에서 주요 제품을 생산하게 된다.


그 후 셀트리온 제약과 셀트리온헬스케어 판매망을 통해 판매가 진행될 방침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프라이머리 케어는 2018년 기준 약 1억 4천만 달러(한화 약 1,7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케미컬의약품 후발주자인 셀트리온에게는 한 번에 많은 제품을 확보함과 동시에 매출에도 기대를 걸 수 있어 엄청난 효과를 불러일으키기 충분하다.


셀트리온은 이번 계약을 계기로 해당 제품군을 아시아태평양 지역 시장에 조기 안착시킬 계획이며 화이투벤, 알보칠 등 브랜드 경쟁력을 갖춘 일반의약품 제품군을 통해 친숙한 브랜드로 변신할 예정이다.


바이오의약품에 이어 케미컬의약품까지 아우르는 글로벌 종합제약사로 발돋움하겠다는 입장이다.


기우성 셀트리온 대표이사 부회장은 "이번 인수는 셀트리온이 글로벌 종합 제약 바이오 회사로 올라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그동안 다국적 제약사들이 과점하던 당뇨·고혈압 필수 치료제를 국산화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