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V80'서 엔진 떨림 발견돼 출고 지연하고 사과문 발송한 현대자동차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임해중 기자 = 현대자동차가 GV80 일부 디젤차에 엔진 문제에 따른 진동 현상이 발견돼 출고 지연을 결정하고 고객들에게 사과문을 발송했다.


현대차는 5일 제네시스 구매 고객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최근 GV80 디젤 모델 일부 차량에서 간헐적 진동 현상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낮은 분당회전수(RPM)에서 장기간 운행할 경우 엔진 내 카본(연료가 연소하고 남은 찌꺼기)의 누적 정도에 따라 발생하는 현상으로 파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GV80에 사용된 디젤엔진은 현대차가 최근 개발한 3ℓ 직렬 6기통 엔진이다. 최고출력 278마력에 최대토크 60.0㎏·m가 나온다.


현대차 관계자는 "원인이 파악된 만큼 조치 방안을 마련 중"이라며 "고객들에게 깊은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GV80 디젤차는 8000대가 출고됐고 대기 물량은 1만대에 달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