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애가 최우수 연기상 받자 '물개박수' 치며 행복해하는 '세젤귀' 한소희

인사이트JTBC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한소희가 환한 웃음으로 남심을 설레게 했다.


지난 5일 경기도 고양시 대화동 킨텍스에서는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블랙 컬러가 포인트로 들어간 베이식 롱 쉬폰 드레스를 입고 행사에 참여한 한소희는 굵은 웨이브 스타일링에 고혹적이면서도 우아한 미모를 과시했다.


한소희는 시상식 내내 환한 미소를 잃지 않았다. 특히 그의 미소는 김희애가 TV 부문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을 때 가장 빛을 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말미 TV 부분 최우수 연기상 여자 부문이 발표됐다. 이날 후보에는 배우 공효진, 김혜수, 김희애, 손예진, 이지은(아이유)이 이름을 올렸다.


긴장되는 순간, 최우수 연기상으로 호명된 배우는 JTBC '부부의 세계'에서 열연한 김희애였고, 그와 촬영을 함께한 한소희와 박해준은 김희애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했다.


김희애는 "대본에 답이 있었다. 지문을 성실하게 적어주셔서 연기를 편하게 했다"라며 "최고의 연기를 할 수 있게 해준 스태프분들이 없었다면 끝까지 갈 수 있었던 연기를 못 했을 거라고 생각한다. 좋은 환경을 만들어준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라고 뭉클한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제56회 백상예술대상'


그러면서 "김영민 씨, 한소희 씨 상 받았어야 되는데 못 받아서 너무 아쉽다. 내 마음을 담아 (상을) 드리겠다"라고 말하며 배우들을 언급했다.


이를 듣던 한소희는 환한 미소로 손뼉을 치며, 또 두 주먹을 불끈 쥐으며 김희애의 수상을 축하했다.


한편 한소희는 '부부의 세계'에서 이태오(박해준 분)와의 외도로 가정을 이루는 여다경 역할을 맡아 지선우(김희애 분)와 맞붙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제56회 백상예술대상'


※ 관련 영상은 3분 1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