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백신 접종 1순위로 의료기관 종사자 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1순위로 의료기관 종사자를 택했다.


4일 한국경제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은 해외에서 안전성·유효성이 입증된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완료될 경우 감염병 발생 동향, 접종대상 우선순위 등을 고려해 수입 물량을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의료기관 종사자 약 90만 명이 가장 먼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게 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의료기관 종사자들은 환자들과 긴 시간 가장 밀접하게 접촉해 있는 만큼 접종 1순위 대상으로 지정되는 건 당연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어 2순위는 인플루엔자 우선접종대상자 약 1,356만 명, 마지막 3순위는 전 국민의 60%인 약 3,110만 명이다.


정부는 이달 안에 영국 옥스퍼드대학교가 연구개발하고 있는 백신에 대해 기술 수입 협상을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외 개발 백신 수입 절차는 질병관리본부가 백신 도입을 제안하면 식약처 국가필수의약품 안정공급실무협의회 심의를 거친 뒤 수입 및 구매로 이어진다.


만약 해외 백신 기술을 '라이센스 인(기술매입)' 할 경우, 정부는 국내 제약사 등을 통해 대량생산하고 안정적인 공급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영국 옥스퍼드대학교의 백신이 이달 중으로 임상을 실시할 것으로 예정돼 있어 정부는 '라이센스 인'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