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쉬코리아, 비혼 선언자에게도 축의금과 유급 휴가 동일 지원

인사이트사진 제공 = 러쉬코리아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러쉬코리아는 비혼을 선택한 임직원에게도 결혼 축하 관련 사내복리후생을 동일하게 지원한다고 밝혔다.


러쉬코리아는 2017년 6월부터 개인의 선택과 다양성을 존중한다는 취지로 기혼자 중심의 사내복리후생을 비혼자도 받을 수 있다고 범위를 확대했다.


연 1회 비혼을 선언하는 날을 지정해 접수 기간 중 근속연수 만 5년 이상인 러쉬코리아 임직원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올해는 비혼을 선언한 직원은 두 명이다. 코로나 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행동지침에 따라 직원들이 모여 비혼선언문을 전달하고 축하는 비혼식을 열리지 못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러쉬코리아


대신 해당 직원의 의사를 수렴하고 실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별도의 선물을 마련했다. 코로나 19가 안정되면 캠핑을 떠나고 싶다는 직원에겐 캠핑 의자와 닉네임을 각인한 텀블러 등 캠핑용품을, 함께 근무하는 직원들과 영업 후 매장에서 축하 파티를 하고 싶다는 직원에겐 닉네임을 각인한 블루투스 마이크 등 파티용품을, 비혼선언문과 함께 개별 전달했다.


지금까지 비혼을 선언한 임직원은 총 5명이다. 이들은 축의금과 유급휴가 등 결혼을 선택한 직원과 같은 사내복리후생을 받는다.


결혼하고 출산을 한 직원에게 지급하는 육아 수당과 마찬가지로, 반려동물이 있는 비혼자에게 월 5만 원의 '반려동물 수당'을 지급한다.


또한 기르던 반려동물 사망 시 1일의 유급휴가를 쓸 수 있다. 이는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인정하고 직원과 반려동물의 감정적 유대를 고려한 것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