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끝나고 더 예뻐진 '인간 복숭아' 김다미 근황

인사이트앤드마크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김다미가 새 화보 촬영장에서 '인간 자몽'이라는 수식어를 증명하는 과즙미를 발산했다.


1일 소속사 앤드마크는 김다미의 화보 촬영장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김다미는 다양한 의상을 입고 다채로운 매력을 풍겼다.


긴 머리카락을 뒤로 늘어트린 김다미는 화이트 원피스를 입고 고혹미를 풍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앤드마크


화사한 메이크업은 김다미의 잡티 하나 없는 우윳빛 피부와 환상의 조화를 이뤘다.


화이트 블라우스를 입고 자몽 옆에서 포즈를 취하는 김다미의 모습은 왜 그가 '인간 자몽'이라 불리는지 알게 했다.


자몽과 같은 빛깔의 블러셔 메이크업은 그의 사랑스러움을 가득 더했다.


청량감 넘치는 분위기를 자랑하는 김다미 근황을 접한 누리꾼은 "점점 더 예뻐지는 것 같다"라고 감탄하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다미는 현재 차기작으로 영화 '안녕, 나의 소울메이트', '마녀 2'를 준비 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앤드마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