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립기어 박고 기다려줘"···케리건메이 '타투 협박' 논란에 방송 끝나고 진실 밝히겠다는 퀸 와사비

인사이트Instagram 'queenwasabii_official'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래퍼 겸 DJ 퀸 와사비가 래퍼 케리건메이 협박 논란에 방송이 끝나고 난 뒤 해명하겠다고 알렸다.


지난달 31일 퀸 와사비는 자신의 SNS를 통해 "방송 끝나면 다 알게 될 거야 쟈기들"이란 글과 함께 글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퀸 와사비는 "안녕, 쟈기? 이런저런 말이 많지? 방송 중이라서 섣불리 말하기가 조심스러운 상황"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방송 끝나고 진실을 밝힐 예정이니 일단을 모두들 중립기어 박고 기다려줘"라고 부탁하며 글을 맺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케리건메이 official'


앞서 퀸 와사비의 동료 래퍼인 케리건메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와사비 디스곡'이란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케리건메이는 퀸 와사비가 자신에게 타투 시술을 받은 뒤 싹 달라진 태도와 함께 돈을 요구했던 사실을 언급했다.


디스곡 영상이 확산하자 케리건메이는 퀸 와사비와 나눈 카카오톡 내용을 담은 새 영상을 게재했다.


카카오톡 내용으로 미루어보아 두 사람은 타투 시술을 받은 뒤 함께 인증사진을 찍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랑했다. 그러나 이는 오래 가지 못했다.


돈이 없어 집에서 송금하겠다고 전한 퀸 와사비는 다음날 타투에 염증이 생기고, 불법 시술이라는 이유로 병원비 9,300원을 요구하더니 이내 200만 원 이상의 합의금을 케리건메이에게 요구했다.


인사이트YouTube '케리건메이 official'


인사이트래퍼 케리건메이 / Instagram 'kerriganmay'


이에 케리건메이는 "타투 시술 동의서가 있다. 이 내용을 읽고 서명을 받았다. 하지만 마찰이 크게 일어나는 걸 원치 않아 내가 돈도 보내고 사과도 했다. 이후로 연락이 없길래 해결된 줄 알았는데 11월에 고소장이 날아와 벌금형에 처하게 됐다"고 전했다.


케리건메이는 이 영상을 통해 갑작스럽게 바뀐 퀸 와사비의 태도와 행동에 관해 진심 어린 사과를 받고 싶다고 입장을 밝혔다.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과연 퀸 와사비가 향후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퀸 와사비는 힙합 리얼리티 뮤직쇼 Mnet 'GOOD GIRL :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에 출연 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queenwasabii_offici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