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연습실 건물 여자 화장실에서 '몰래 카메라'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KBS 건물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31일 조선일보는 KBS 주변의 말을 빌려 KBS 여자 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9일 KBS의 한 PD는 "연구동 여자 화장실에 몰카가 있는 것 같다"라고 회사에 신고,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연구동은 개그콘서트 출연진이 연습실로 사용하는 건물이다.


특히 이날은 출연진이 장기 휴방에 들어가기 전 마지막 연습을 위해 모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KBS 직원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몰카를 수거해 간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또 해당 건물의 복도나 화장실 입구에는 폐쇄회로(CC)TV가 없어 경찰은 동 입구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이 전해지자 직장인용 익명게시판에는 "언론사라는 곳에서 몰카 발견돼 경찰이 오고 정말 구성원으로서 자괴감 들고 혐오스럽다"라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