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코로나 확진자, 지인 24명과 2박3일 제주 여행 다녀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뉴스1] 오현지 기자 = 경기도 군포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가 2박3일간 제주를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제주도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제주특별자치도는 30일 오후 7시쯤 경기도 군포시 보건소에서 제주를 다녀간 A씨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5일 오전 지인 24명과 함께 제주에 입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7일 군포로 돌아간 A씨는 지난 29일부터 발열 및 근육통 등 증상이 나타나자 당일 오후 5시30분쯤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검사를 받았으며, 이날 오전 11시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 보건당국은 중앙방역대책본부 코로나19 대응지침(8판)에 따라 증상발생 이틀 전인 27일부터 역학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도는 현재 CCTV 현장 조사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정확한 동선이 파악 되는대로 추가로 관련 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