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 있다고 조퇴해 코로나 검사 받아놓고 바로 'PC방' 직행한 부산 고딩 확진자 동선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부산시의 144번 확진자가 감기 등 증상을 보여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도 PC방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30일 부산시는 내성고등학교에 다니는 3학년생 A(18)군의 동선을 공개했다.


시에 따르면 A군의 증상은 27일부터 나타났다. 이날은 등교하지 않고 오전 9시 30분 동래구의 한 의원과 약국을 방문했지만, 인후염이라는 진단만 받고 귀가했다.


이후 오전 10시 친구 집을 찾았고, 한 시간 뒤 금정구 장전동 OX PC방을 방문해 오후 3시까지 머물렀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28일 A군은 증상이 다소 호전돼 자전거를 이용해 학교와 학원, 친구 집 등을 방문했다.


29일엔 학교에서 1교시를 마친 뒤 설사와 복통 등 증세가 다시 심해졌고, 교내 보건실을 거쳐 동래구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진단검사를 받았다.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외출이나 타인과의 접촉을 피할 것을 안내받는다.


하지만 A군은 검사 직후인 이날 오전 10시 34분부터 오후 4시 31분까지 동래구 명륜동 BRB PC방을 방문했으며, 오후 5시 50분쯤에는 편의점을 찾은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에 대해 부산시는 "검사 이후 PC방 등을 방문한 것이 자가격리 위반에 해당하는지를 관할 보건소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현재까지 A군과 학교와 PC방 등에서 접촉한 사람을 125명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전수 조사를 한 뒤 접촉 정도에 따라 자가격리와 능동감시 조치할 계획이다.


특히 A군이 방문한 PC방 2곳은 폐쇄회로(CC)TV 확인을 통해 이용자 44명을 모두 접촉자로 분류했다.


A군의 코로나19 감염경로를 아직 파악하지 못한 보건당국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GPS 추적 등을 통해 역학조사를 한다는 방침이다.


확진자가 발생한 내성고등학교는 오는 6월 1일부터 일주일간 모든 학생의 등교를 중지하고 온라인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