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무섭다는 '캉요미' 캉테, 개인훈련만 하는 조건으로 복귀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뉴시스] 박지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훈련에 참가하지 않았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의 은골로 캉테(첼시)가 팀에 복귀했다.


영국 BBC는 29일(한국시간) "첼시의 캉테가 개인훈련을 조건으로 팀에 합류했다.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냈다"고 보도했다.


소속팀 첼시는 지난 20일부터 훈련장을 개방하고, 팀 훈련을 시작했다. 


하지만 캉테는 접촉을 통한 감염을 걱정해 훈련장에 나오지 않고, 집에서 땀을 흘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동안 구단은 캉테의 선택을 존중했다.


영국 정부에 따르면, 흑인과 여성의 코로나19 사망률이 백인보다 2배 가까이 높았다. 캉테는 프랑스 출신 흑인 선수다.


2018년 자신의 형이 심장마비로 갑자기 사망한 것도 캉테가 건강에 예민할 수 밖에 없는 배경이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다음달 17일 리그 재개를 결정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