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시스-대전테크노파크, 친환경 전기차 홍보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인사이트사진 제공 = 캠시스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캠시스는 대전테크노파크와 지난 27일 대전TP 디스테이션 회의실에서 친환경 전기차의 보급·확산 및 모빌리티 시장 형성에 상호 협력하기 위해 전략적 홍보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된 환경오염에 대한 규제 강화에 대응하고,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 형성에 캠시스와 대전TP가 적극적으로 협력하기 위해 추진됐다.


캠시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자체 기술로 개발한 2인승 초소형 전기차 'CEVO-C'를 대전TP에 무상으로 임차하고, 대전TP는 디스테이션 1층 로비에 CEVO-C를 전시하며 홍보활동을 진행, 친환경 전기차의 보급 확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대전TP는 차량 전시와 홍보는 물론, 차량을 직원 이동지원 및 물류업무 지원을 위해 관용차량으로도 활용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초소형 전기차의 다양한 활용도와 환경친화적 측면을 지역 시민들에게 자연스럽게 소개한다는 방침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캠시스


캠시스 박영태 대표는 "초소형 전기차는 근거리 이동 수단뿐만 아니라 소형 물류 등에도 최적화되어 있어 친환경 시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기존 교통수단의 새로운 대안으로서 주목을 받고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긍정적인 시너지 창출이 일어날 것으로 기대하며, 이를 계기로 초소형 전기차를 필두로 한 친환경 모빌리티의 대중화가 가속화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대전TP 최수만 원장은 "전 세계적으로 환경오염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시민들의 전기차 이용은 점차 늘어날 수밖에 없다"며, "이에 따라 친환경 전기차의 보급, 확산에 공동으로 노력할 계획이며, 이를 계기로 모빌리티 시장 형성에 대해서도 적극 협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캠시스


한편, 캠시스의 초소형 전기차 CEVO-C는 냉난방 시스템을 구비해 날씨에 상관없이 운행이 가능한 것이 장점으로, 최고 시속 80㎞/h에 1회 충전 시 약 70.4㎞(저온, 도심주행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출고가는 1450만 원이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보조금 지원을 받을 경우 6~800만 원 정도에 구매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