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한 깡패 연기 위해 12시간 동안 '전신 타투' 받았다는 '인간수업' 임기홍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윤효정 기자 = 지난달 공개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의 드라마 '인간수업'(극본 진한새/연출 김진민)은 공개와 동시에 '파격작'이라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돈을 벌기 위해 죄책감 없이 범죄의 길을 선택한 고등학생들이 그로 인해 돌이킬 수 없이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과정을 그린 작품. 10대 범죄라는 금기시되던 소재를 선택해 범죄에 빨려 들어가는 불안한 아이들이 맞닥뜨린 현실을 그렸다. 아이들을 둘러싼 저마다 다른 어른들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올바른 어른, 제대로 된 가르침에 대한 중요성을 느끼게 만든다.


그중 임기홍이 맡은 대열은 주인공 지수(김동희 분)를 궁지에 몰아넣는 유흥업소 주인이자 조직 폭력배로, '나쁜 어른'이다. 살인도 아무렇지도 않게 저지르는 사악한 범죄자의 모습은 '인간수업'의 강렬한 '악'을 대표한다. "거긴 연골이 있는 부위라 질기니 다른 곳을 찔러라"라고 무덤덤한 얼굴로 말하는 모습이 소름 돋는다. "진짜 깡패를 출연시킨 것이 아니냐"는 시청자 반응이 나올 정도로 실감나는 악역 연기를 펼친 임기홍은 2001년 데뷔한 후 공연계에서 탄탄한 입지를 다진 연기파 배우다. 드라마 '무법 변호사', 영화 '우리는 형제입니다'에도 출연했다. '인간수업'을 통해 배우로서 로망이었던 악역에 도전한 그는 현실에 있을 법한 인물의 악행을 보여주고 싶었다면서 작품에 임한 소감 등을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넷플릭스 '인간수업'에는 어떻게 합류했나.


▶김진민 감독님이 연출한 드라마 '무법변호사'에 출연했는데, 이번에 '인간수업' 작품을 하신다면서 연락을 주셨다. 오디션 준비를 하고 갔는데 그때 제작진 의상 회의 중이었다. 스태프들이 꽤 많았다. 내 의견도 여쭤보시더라. 그러다가 내가 대열 역할을 맡을 배우라고 하셨다. 깜짝 놀랐다. 그리고 나중에 어떤 역할인지 알게 됐다. 내가 공연에서 주로 코믹한 역할을 했던 터라 악역을 해보고 싶어서 더 기쁘더라. 내가 이런 역할을 잘 소화할 수 있을까 겁도 나면서 너무 좋기도 하고 반반이었다.


-악역 경험이 없는데, 어떤 면때문에 캐스팅한 건가.


▶일상에 있을 법한 사이코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기존의 악역 이미지가 없는 배우이기 때문에 보는 사람들이 더 '저 사람 뭐지? 뭐 저런 사람이 다 있지?' 생각할 수 있지 않나. 그런 면을 더 생각하신 것 같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인간수업'


-어떤 악역을 그리려고 했나.


▶현실에 있을 법한 악역이었으면 했다. 그냥 무서운 악역이라고 정해놓고 만들면 재미없는데, 현실에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면 더 무섭지 않나. 지수 팔을 자르려고 할 때 '거긴 인대라 질겨서 날이 안 들어 차라리 뼈쪽으로 가'라고 하는데 그것도 담담하게 말한다. 고기 먹을 때 '비계 부분은 맛 없어'라고 하듯이 일상적으로 표현하려고 했다. 시청자들이 봤을 때는 '저런 말을 어떻게 저렇게 쉽게 하나' 싶었을 거다.


-반면 코믹한 장면도 있었다. 인물이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도록 균형을 잡는 것이 중요했을 것 같다.


▶맞다. 하면서도 계속 '이게 맞나' 물어봐야 했다. 그러고 나온 결과물을 보니 감독님이 어떤 걸 원하셨는지 알겠더라. 나는 내가 등장하기 전 내용을 정확히 다 알고 들어간 것은 아니었는데, 감독님이 전체 흐름을 보면서 톤 조절을 해준 것 같다. 감독님도 속도감이나 완급 조절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템포를 당기고, 늘이는 것이 중요한 역할이라고 하셨다. 분위기로도 이 역할이 확 휘어잡아야할 때를 놓치지 않으려고 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인간수업'


-전신 타투를 해야 했는데 어땠나.


▶실제로는 문신이 없다. 이번 역할을 위해서 헤나를 한 건데, 12시간 반이 걸렸다. 다리에 쥐가 두 번 났다. 처음에는 5시간 잡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려서 한분이 해주시다가 추가로 한분이 더 투입됐다. 헤나가 2~3주 정도 가는 거여서 중간 중간에 리터치를 했다. 처음에는 전신, 상반신 나오고 그 뒤부터는 팔만 나오니까 헤나를 하는 부위가 줄어들었다.


-다소 위협적인 타투인데 주변이나 가족들 반응은 어땠나.


▶문신을 싫어했는데, 집에 갈때 일부러 소매를 걷고 있곤 했다. (웃음) 사람들이 안 쳐다보더라. 그러다가 진짜 문신 크게 한 분들 마주치면 옷 내렸다. 아들은 크게 놀라지도 않고 많이 관심 안 가지더라.


인사이트넷플릭스 '인간수업'


-제일 연기하기 어려웠던 장면은.


▶지수를 밟고 때리고 규리 머리를 잡고 끌고 그런 장면들. 너무 미안하더라. 할 때는 막 하다가 '컷' 하면 너무 미안해서 어쩔 줄 모르겠더라. 나이도 어린 친구들이어서 더 미안했다.


-주로 무대 위에서 연기하다가 매체연기를 해보니 다른 점은.


▶아무래도 무대연기가 방향성에 있어서 더 자유로운 면이 있다. 제일 큰게 카메라다. 무대를 넓게 쓰다가 카메라 앵글 안에서 연기해야 하는게 아직은 어색하긴 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인간수업'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