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여행' 떠나는 국민들에게 '4만원'짜리 숙박 할인쿠폰 100만장 뿌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로 침체된 국내 관광 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내놨다.


국민들이 더 저렴한 가격으로 국내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숙박할인 쿠폰, 국민관광상품권, 지역상품권 등을 지급하고, 각종 할인 혜택도 마련했다. 


또 여행주간도 기준 2주에서 1개월로 늘리고, 각종 규제도 개선하기로 했다.


지난 26일 정부는 제5차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이 담긴 'K-방역과 함께하는 관광 내수시장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코로나19로 고사 위기에 놓인 국내 관광업계를 살리기 위해 마련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문화체육관광부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gettyimagesBank


실제 코로나19가 급속히 퍼졌던 올해 1월~4월 관광 관련 소비지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1조원 감소했고, 5월 24일 기준 방한 관광객 역시 전년 동기 대비 68.3%로 급감했다. 여기에 최근 이태원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까지 터지면서 관광업계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코로나19 위험 요인이 아직 남아 있는 점을 고려해 여행 동선별 안전 수칙을 제작하는 등 방역을 기반으로 한 '안전 여행' 수요를 높이기 위한 계획을 내놨다.


우선 정부는 국내 여행 장려를 위해 매년 추진하고 있는 여행주간 기간을 기존 2주에서 한 달로 확대하고, 이 기간에 한국철도공사, 고속버스 운송 사업자, 선사들과 협력해 대폭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전용 교통이용권'을 출시하기로 했다.


인사이트문화체육관광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정부는 다양한 할인 혜택도 준비했다. 국내 온라인사이트에서 사용 가능한 최대 4만 원의 숙박 할인쿠폰 100만개를 지원하고, 여행상품 선결제 시 30% 할인해 주는 프로그램도 15만명을 대상으로 추진된다.


또 지역 관광명소에 방문한 후 인근 숙박을 인증하면 추첨을 통해 12만명에게 국민관광상품권 5만원을 지급한다.


걷기길 여행 참여 국민을 대상으로 한 이벤트도 있다. 


253개 걷기길 여행을 통해 마일리지를 적립하면 국내 여행상품권으로 교환해 주고, 해안누리길 걷기 프로그램에 참여한 가족 단위 여행객에겐 가구당 지역상품권 20만원을 지급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