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바이텐, B2C 최초로 물류센터에 무인운반로봇 도입

인사이트사진 제공 = 텐바이텐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텐바이텐은 물류 효율화를 위해 국내 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 기업 최초로 물류센터내에 무인운반로봇인 'T:bot(텐바이텐과 로봇의 합성어)'을 도입한다고 25일 밝혔다.


무인운반로봇은 산업 현장에서 주로 사용하던 물류 로봇으로 사람이 없어도 정해진 경로로 상품을 신속하게 이동시켜 물품 포장 및 배송 시간을 단축시켜 준다.


판매 품목이 다양하고 작은 부피의 제품을 여러 개 구입하는 경우가 많은 디자인 상품 쇼핑몰 특성상 상품을 선택해 운반하는 피킹 동선이 길고 인력 의존도가 높은데, 무인운반로봇 도입으로 상품 피킹 및 포장 업무의 효율화가 기대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텐바이텐


특히, 제조업 등 운송 수요가 많은 곳에서 주로 쓰였던 무인운반로봇을 다품종 소량 상품을 취급하는 B2C 기업에서 적용한 것은 국내에서 처음이라 눈길을 끌고 있다.


텐바이텐은 지난해부터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 전문 기업인 'Studio 3S Korea'와 함께 무인운반로봇 도입 준비를 해왔으며, 디자인 쇼핑몰 특성을 고려한 맞춤 소프트웨어를 적용하는 등 적극적인 로봇 활용을 통해 물류 최적화를 이룬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텐바이텐


텐바이텐은 금번 무인운반로봇 도입을 기념해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로봇의 이름을 짓는 고객 참여 이벤트를 진행했다.


'날텐돌이', '텐차텐차', '옮겨볼텐가' 등 총 3만여 개의 재치있는 이름들이 응모된 가운데 'T:bot'이 최종 로봇 이름으로 결정, 향후 물류센터내 무인운반로봇에 부착돼 해당 이름으로 불려질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