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푸드 2020' 온라인전시관 문 열어

인사이트사진 제공 = KOTRA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KOTRA는 수출주력품목인 반도체, 무선통신, 자동차의 부진에도 4월말 기준(누계)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한 농식품의 수출돌풍을 이어나가기 위해, 식품 전문전시회인 '서울푸드'의 온라인 전시관 개관 및 해외바이어 800개사가 참여하는 화상상담회를 개최해 온택트 마케팅을 더욱 강화한다고 밝혔다.


그간 한국 농식품은 뛰어난 품질에도 불구하고, 가격 경쟁력 열세로 어려움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한국식품에 대한 안전성이 부각과 함께 홈코노미 활동 증가가 수출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김치(30.7%) 및 라면(34.5%)은 30% 이상의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냉동간편식, 건강보조식품 역시 호조세가 두드러지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푸드 2020' 화상상담회(5.25~5.27)는 한국기업 500개사, 해외 70개국, 800여개 바이어가 참여해 그간 KOTRA가 추진한 비대면 사업 중 가장 큰 규모로, 우리 농식품 수출확대에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식품산업의 특성상 온라인 상담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이번 상담회에 참여한 바이어 중 수출계약 가능성이 높은 바이어를 엄선해 오는 9월 '서울푸드' 현장에 초청, 계약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권평오 KOTRA 사장은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