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때문에 오류 많은 페이스ID 대신 '비밀번호'로 갈아타는 아이폰 유저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뉴스1] 이창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마스크 착용이 필수가 되면서 아이폰 사용자들은 '페이스ID'를 사용하는 데 있어 불편을 겪었다. 그러나 애플이 iOS 13.5를 배포하면서 잠금해제 과정이 간소화됐다.


아이폰은 지문인식 대신 얼굴인식 기능인 페이스ID를 통해 잠금해제를 하거나 애플페이 거래를 승인할 수 있다. 다만 페이스 ID는 눈과 코와 입이 보여야 제대로 작동한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 사용이 증가하면서 아이폰 사용자들은 페이스 ID 사용이 어려웠다. 페이스 ID 사용이 불편한 사용자들은 결국 스마트폰을 잠그지 않는 방법 밖에는 없었다. 비밀번호를 통한 잠금해제도 페이스ID를 통한 얼굴 인식이 여러차례 실패한 후에야 가능했기 때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ysugr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러나 애플이 20일(현지시간) iOS 13.5를 배포하면서 이러한 불편이 해소됐다. 페이스ID가 첫 번째 인식에 실패할 경우 사용자가 화면 하단을 위쪽으로 문지르면 비밀번호를 입력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또한 잠금해제와 같은 특정 기능을 사용할 때에만 페이스 ID를 작동하지 않도록 할 수도 있다.


이번 iOS 13.5에는 코로나19 접촉 추적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노출 알림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도 포함됐다. 다만 이 기능은 해당 API를 사용한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할 때까지는 비활성화되며 한국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이 밖에도 그룹 페이스 타임에서 말하는 이의 타일을 자동으로 확대하는 기능을 사용자가 끌 수 있도록 하는 기능도 추가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