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만든 '뉴노멀', 사회적 거리두기 속 소통을 잇는 이색풍경

인사이트사진 제공 = 코카콜라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코로나19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중요성이 강조되며 비대면·비접촉을 지향하는 '언택트(Untact)'가 일시적 트렌드를 넘어 일상의 '뉴노멀(새로운 표준)'로 자리잡았다.


'언택트'는 원래 모바일 서비스에 더 익숙한 MZ세대 증가에 따라 부상한 개념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환경의 중요성이 강조되며 전 세계적인 트렌드가 됐다.


이제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물리적인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가운데 언택트에 따른 이색 풍경들이 산업 전반에 걸쳐 펼쳐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코카콜라 체육대상, 개최 이래 최초의 '언택트 시상' 진행


인사이트사진 제공 = 코카콜라


최근 코카콜라는 올해 '25회 코카-콜라 체육대상' 시상식을 '언택트' 시상으로 대체 진행했다.


코카콜라 체육대상은 국내 유일의 아마추어 시상식으로 지난 95년부터 황영조를 시작으로 김연아, 이상화, 장미란 선수 등 다양한 스포츠 종목의 선수 및 지도자 약 500여 명을 격려해왔다.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현 상황에서도 묵묵히 훈련에 매진하고 있을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 코카콜라는 기존 오프라인 시상식 대신 선수들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임을 고려해 택배를 통한 개별 시상으로 형태를 변경했다.


이번 25회 코카콜라 체육대상은 최우수선수상에 남자 펜싱 사브르 랭킹 1위 오상욱을 비롯해, 우수선수상 조구함(유도)과 강채영(양궁), 우수선수 남자 휠체어 농구대표팀, 우수단체상 남자 7인제 럭비 대표팀, 신인상 장준(태권도), 안세영(배드민턴), 우수지도자상 U-20 월드컵 정정용 전 감독(현 서울 이랜드 감독), 공로상 대한펜싱협회장 최신원 회장 등에게 수여됐다.


CJ ENM '2020 케이콘택트', 랜선콘서트 개최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 ENM


CJ ENM이 지난 2012년부터 개최해 온 K컬쳐 컨벤션 '케이콘'도 올해는 랜선으로 팬들을 만난다.  다음 달 20일부터 26일까지 일주일 간 유튜브 플랫폼을 활용해 '케이콘택트 2020 서머'를 개최한다.


유튜브 'Mnet K-POP 채널'에서 세계 최초로 K컬처 관련 콘텐츠를 24시간 7일 168시간 선보이는 방식이다.


오히려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기술 등을 선보이며 새로운 콘텐츠 소비 모델 창출의 기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행사 기간 동안 K팝 아티스트 30여 팀의 라이브 콘서트가 생중계되며, 아티스트와 팬의 원격 만남, 콘서트 백스테이지 영상, 세로직캠 등 새로운 방식의 한류 컨벤션 행사로 마련할 예정이다.


한국프로야구, 리그 역사 최초의 무관중 개막


인사이트사진 제공 = KBO


KBO의 무관중 개막은 폭발적인 집단감염을 극복하고 방역 선진국으로서 롤모델이 된 한국에서 프로야구를 개막함으로써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아직 코로나19 여파로 스포츠경기 리그 개막이 불투명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KBO의 무관중 개막에 대한 관심이 높다.


사상 첫 무관중으로 치러진 2020 프로야구 개막전은 '직관'을 하는 대신 '집관(집에서 관람)'하는 사람들이 폭증하며 경기 TV 중계 시청률 역시 평년 대비 최대 3배까지 높게 나타나며 전 세계적으로 스포츠 경기가 중단된 상황에서 많은 사람들이 프로야구 개막을 손꼽아 기다렸음을 반증했다.


현대백화점, 관중 없는 무관중 패션쇼 진행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은 최근 언택트 마케팅 실험의 일환으로 무관중 패션쇼를 진행했다.


현대백화점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패션 브랜드들의 판매를 지원하기 위해 업계 최초의 무관중 패션쇼 '2020 디지털 라이브 패션쇼'를 진행했다.


패션쇼는 현대백화점 공식 유튜브 채널인 ‘현대백화점TV’를 통해 3시간에 걸쳐 실시간 중계됐다.


이번 패션쇼에는 패션 디자이너 브랜드 25개가 참여했다. 30여 명의 인플루언서도 행사에 참여해 각자의 SNS 계정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