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에 한국 알리는 '갓G' LG전자가 해외서 획득한 '특허'의 놀라운 개수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갓G' LG전자가 해외 등록 특허 6만건을 돌파하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LG는 5세대 이동통신(5G),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등 신기술을 중심으로 미래를 이끌어갈 것으로 보인다.


19일 LG전자 1분기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3월 31일 기준 해외에 등록된 LG전자의 특허권은 누적 6만1천164건이다.


작년 말 기준 해외 특허 5만9천844건에 비교하면 1천320건 늘어났다. 1년 전 5만6천268건에 비교하면 5천건 가까이 증가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국내 특허 건수가 꾸준히 줄어든 와중에도 전체 특허 등록 건수는 총 8만7천733건을 기록했다.


LG전자는 보고서에서 "차세대 통신 표준, 새로운 멀티미디어 코덱과 관련된 특허들이 회사의 신사업 진출 시 사업에 대한 보호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LG전자는 1977년 특허 전담 조직을 만들어 2001년 특허센터로 확대해 운영해오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5G와 자율주행을 비롯한 미래 기술 위주로 성과가 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최근 독일 지적 재산권 조사업체 아이플리틱스에 따르면 LG전자는 5세대 이동통신(5G) 관련 특허를 2천236개 내 전 세계 특허 건수 3위에 올랐다.


자율주행 관련 특허도 올해 총 367건을 보유해 세계 7위를 기록했고, 미국 특허정보 업체 IFI클레임스가 집계한 LG전자의 미국 특허 건수도 6위를 차지했다.


또한 의류관리기,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가전에 쓰이는 스팀 기술 특허도 국내외 1천건을 넘어서는 기염을 토했다.


한편 LG전자는 이를 기반해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