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사한 핑크 컬러에 영롱한 '금펄' 때려 부어 눈가 환하게 밝혀주는 '나스 멜로즈 섀도'

인사이트Instagram 'kaka_1128_;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눈가를 환하게 밝혀주기도 하고 어떨 때는 자연스러운 음영으로 깊은 눈매를 만들어주기도 하는 여성들의 필수템 '아이섀도'.


세상에는 부드럽게 음영을 주는 브라운 컬러부터 사랑스러운 오렌지 컬러, 화사한 핑크 컬러까지 수도 없이 다양한 섀도가 있지만 자연스러운 메이크업뿐만 아니라 화려한 메이크업까지 두루두루 섭렵(?)한 코덕이 아니라면 쉽게 사용하기 어려운 아이템이다.


코덕이 아닌 '화알못'들에게는 브라운 음영 섀도 외의 섀도는 자칫 메이크업과 따로 놀게 되거나 너무 진하게 발색돼 범접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weibo


하지만 이런 화알못들도 가끔은 자연스러운 메이크업 대신 화려한 메이크업을 하고 싶을 때가 있다.


매일 똑같은 메이크업이 지겨운, 색다른 분위기의 아이 메이크업을 해보고 싶은 화알못이라면 여기를 주목하자.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나스의 스테디셀러 중 하나인 아이섀도 '멜로즈(Melrose)'의 사진이 속속 올라오며 코덕들과 화알못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나스 멜로즈의 정식 명칭은 '나스 하드와이어드 아이섀도 멜로즈'.


인사이트


인사이트weibo


하드와이어드 아이섀도는 끼임 현상이 없어 쌍꺼풀이 진해도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으며 오랜 지속력을 자랑해 아침에 바르고 나면 저녁까지 번짐 없이 유지되는 제품으로 유명하다.


특히 아이섀도 특성상 자연스럽게 블렌딩 해주거나 다른 컬러와 레이어드할 때가 많은데 경계가 지지 않고 자연스럽게 블렌딩 돼 코덕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는 후문이다.


그중에서도 멜로즈는 사랑스러움을 더해주는 핑크컬러에 드라마틱한 반짝임을 자랑하는 영롱한 골드 펄로 바르는 순간 눈을 영롱하게 밝혀준다.


weibo


인사이트Instagram 'kaka_1128_'


간혹 핑크 섀도 중에는 색이 너무 붉어 오히려 눈이 부어 보이거나 화장이 진해 보이는 경우가 있는데 멜로즈는 선명하게 발색되지만 은은한 컬러로 자연스럽게 베이스로 깔기에도, 포인트를 주기에도 좋다.


특히 멜로즈를 사용해본 코덕들은 눈두덩이 가운데에 톡톡 발라 눈의 입체감을 더해주거나 눈 밑 애교살을 밝혀주는 데 제격이라고 입을 모았다.


쿨톤·웜톤 상관없이 두루두루 어울리는 컬러지만 핑크 컬러 섀도답게 쿨톤들 사이에서는 인생템으로 꼽힌다고.


나스 멜로즈의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영롱하다", "색감 미쳤다", "홑꺼풀인데 쓸 수 있나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hhhyune'


인사이트


인사이트weib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