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삼다수, '귀한 물' 제주 용천수 스토리북 발간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제주삼다수를 생산∙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국토교통부 연구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제주용천수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제주물 스토리북-제주도 동부지역편'을 발간했다고 13일 밝혔다.


용천수는 제주에서 물이 귀했던 시절 도민의 생명수로 널리 이용되면서 제주섬의 독특한 물 문화를 만들어낸 귀중한 유산이다.


이런 용천수가 최근 기후변화와 각종 개발로 인해 수량이 감소하거나 고갈되고 있으며, 매립∙훼손되면서 사라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제주개발공사의 제주권 국토교통기술 지역거점센터에서는 연구 사업의 일환으로 점차 사라져가는 용천수를 기록으로 남기고, 용천수 보전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해 '제주물 스토리북' 발간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이번 사업에는 제주개발공사 지역거점센터에서 주관한 교육을 통해 배출된 '제주물 해설사'가 용천수 현장을 찾아 스토리를 발굴∙기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들은 마을을 찾아 주민들로부터 과거 용천수를 어떻게 이용했는지, 마을의 용천수에서는 어떠한 이야기들이 깃들어 있는지 직접 듣고 생생하게 기록했다.


공사는 '제주물 스토리북'을 도내외 공공기관, 연구기관, 도서관 등에 배포해 제주 용천수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가 하면, 용천수 보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보탬이 되도록 할 예정이다.


향후 제주도 서부 읍면지역을 비롯한 제주시 및 서귀포시 동지역으로 조사를 확대하여 제주도 전체의 '제주물 스토리북'을 완성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