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성사이다, 70년만에 처음으로 '복숭아·청귤'맛 신상 사이다 출시

인사이트롯데칠성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롯데칠성음료가 칠성사이다 출시 70년 만에 새로운 맛을 내놓는다.


바로 복숭아 맛과 청귤 맛이 그 주인공.


13일 롯데칠성음료는 "칠성사이다 복숭아·청귤은 1950년에 선보인 칠성사이다 70주년을 기념해(내놓은 제품)"이라고 말했다.


이어 "칠성사이다에 대한 소비자의 다양한 욕구와 기대를 반영해 선보이는 제품"이라고 복숭아 맛과 청귤 맛을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신제품은 칠성사이다의 탄산감은 유지하면서 과일 향의 풍미를 더했다.


제주산 청귤 과즙은 최초로 사용된 것으로, 상큼한 맛이 나는 것으로 전해진다.


복숭아 맛은 남녀노소 익숙한 복숭아 과즙을 넣어 달달한 맛을 낸다.


한편 칠성사이다의 신제품 청귤과 복숭아는 패키지에 과일 사진이 담겨 있어 기존 사이다와 구별하기 쉽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