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홈술'은 독일 정통 맥주로 즐기세요"

인사이트사진 제공 = 홈플러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홈플러스는 독일 정통 기법으로 만들어 집에서도 맥주 본고장의 맛을 즐길 수 있는 '브라우하우스' 2종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홈플러스가 단독으로 선보이는 이 상품은 약 400년의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데닝호프 양조장에서 제조됐다. 데닝호프 양조장은 1516년 바이에른 공국의 초대 왕 빌헬름 4세가 공표한 '독일 맥주 순수령'에 따라 물, 홉, 보리로만 맥주를 제조했다.


현재도 이 기법에 맞춰 본연의 맛을 최대한 느낄 수 있는 맥주를 생산하고 있으며 독일 프리미엄 홉 생산지인 '할러타우' 지역에서 생산된 홉만을 취급하고 있다.


이처럼 최상급 원료로 특유의 맛과 향을 극대화해 세계 맥주 애호가들이 새로운 독일 정통 맥주를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홈플러스


이번 신상품 2종 중 '필스너'의 경우 반짝이고 밝은 황금색과 부드러운 하얀 거품이 일품이다.


씁쓸하면서도 달콤한 홉과 미세한 발포감이 조화로운 상품이다. 신선하면서도 달콤한 향은 청량한 바디감을 선사하며 구운 고기, 튀긴 생선 등의 요리와 최상의 궁합을 자랑한다.


'바이젠'은 밀맥주 특유의 풍부한 향과 부드러운 맛, 길게 남는 여운이 매력적이다.


특히 말린 사과와 밀 특유의 향, 바나나의 달콤함 등 다양한 맛과 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씁쓸한 홉의 맛과 달콤한 과일의 풍미는 스테이크 등 고기 요리와 잘 어울린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홈플러스


이 상품은 홈플러스 전국 140개 매장에서 6캔 9900원(1캔 1800원)에 판매한다.


한편 홈플러스는 지난 2월에도 독일 정통 기법으로 만든 맥주인 '브라우펄' 2종(필스·바이젠)을 선보인 바 있다. 해당 상품도 전국 홈플러스 매장에서 6캔 구매 시 9900원(1캔 1800원)에 판매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