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뉴발란스와 2025년까지 계약 연장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랜드월드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이랜드월드는 뉴발란스와 오는 2025년까지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라이선스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양사는 오는 2020년 12월까지 한국 독점 사업권과 중국 내 유통권을 갖기로 했던 것을 2025년까지 추가로 연장하는 것에 합의했다.


이랜드는 뉴발란스키즈의 국내사업 성과를 인정받아 중국 내 뉴발란스키즈 유통권을 신규로 획득했다.


이를 통해 연평균 10% 이상의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는 중국 아동복 내수시장에서 또 하나의 성공신화를 써 내려갈 전망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랜드월드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괄목한 실적이 바탕이 되어 사업적인 동반 관계를 지속하는데 양사가 주저 없이 뜻을 모았다"며, "안정적인 사업기반을 확보해 한국과 중국 뉴발란스 사업이 한층 더 탄력을 받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미국 뉴발란스 본사가 글로벌 캠페인을 통해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스포츠브랜드 '빅 3' 진입에도 이랜드가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랜드가 한국 뉴발란스의 독점 라이선스권을 확보한 것은 지난 2008년이다. 당시 국내에서 뉴발란스의 연 매출액은 200억 수준으로 마라톤을 즐기는 마니아들만 '아는 신발' 수준이었다. 하지만 이랜드가 사업권을 가져오면서 '뉴발 열풍'을 일으키며 브랜드 매출은 수직 상승하기 시작했다.


실제로 한국 뉴발란스 매출은 2010년에 1천6백억원의 매출을 올리더니 이듬해에는 3천억 고지를 단숨에 넘었다. 지난해에는 연매출 4천5백억원을 달성해 이랜드가 운영을 시작한지 10여년 만에 23배 성장했다.


한편, 이랜드는 이번 계약 연장을 계기로 한·중 양국 핵심 상권에 우먼스라인이나 키즈라인 단독 매장 등 카테고리킬러 매장을 확대하고, 토털 스포츠 브랜드로의 위상을 구축해 한국과 중국 합쳐 연 매출을 1조원까지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랜드월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